메뉴

전체기사

뉴스

오피니언

건설산업

교통물류

기획

서울시

수도권

ESG경영

인사/동정

국토교통TV

경부고속 지하화 터널 ‘동탄~기흥동탄’ 개통
국내 첫 도심 고속도로 지하화… 상부 공간 활용 공원 조성·도심 단절 해소
변완영   |   2024.03.25 [12:47]

▲ 경부고속도로 지하화구간 터널_전경  © 국토교통뉴스


[국토교통뉴스=변완영 기자] 경부고속도로 동탄JCT~ 기흥동탄IC 구간이 직선·지하화 공사를 마치고 오는 28일 오전 5시 개통된다.

 

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,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017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7년 동안 총 사업비 4,906억원을 투입한 동탄JCT~ 기흥동탄IC 경부고속도로의 직선·지하화 공사를 마쳤다.

 

경부고속도로 직선·지하화 사업은 도로 선형을 개선(곡선→직선, 4.7km)해 주행성을 높이고, 도심 구간 고속도로를 지하화(경부동탄터널, 1.2km)하여 상부 공간을 공원으로 활용함으로써 도시 단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. 

 

특히, 터널 내에는 ▲자동·전동 제연시설 ▲분무시설 ▲고온(1,350도) 내화보드 ▲촘촘한 피난연결통로(70m간격, 총 12개) 설치 등 방재시설을 대폭 확충해 안전 성능을 높였다. 

 

향후, 국토부는 도심 단절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고속도로 지하화 구간 상부에 동서연결도로(6개소)와 도심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. 

 

아울러 터널 상부 공간에 동탄1‧2신도시를 연결하는 동서 간 연결도로(6개소)를 추가 개통하여 동탄역 접근성을 높이고, 동탄역 이용객은 물론 지역주민 간 교류와 소통이 활발한 친환경 커뮤니티 공간으로 도심공원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.

 

주종완 국토부 도로국장은 “본 사업은 교통시설과 도시공간의 조화로 도로 이용자들은 보다 안전하고, 지역 주민들은 보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는 사례가 될 것”이라며,  “도로 지하화를 통한 도시 공간 이용 효율성 제고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

 

▲ 경부고속도로 지하화구간 터널 상부공원 조감도  © 국토교통뉴스

 

 

경부고속도로, 지하화터널, 동탄~기흥동탄 관련기사

댓글

i

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.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국토교통뉴스. All rights reserved.